신한은행,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신한은행,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3.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신한은행>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신한은행은 2018 한국프로야구 시범경기 개막일인 13일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을 판매한다.

이 예적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상품의 이름은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 '신한 두산베어즈 정기예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다르게 정해진다.

또한 각 구단 별 상품 가입자 수, 가을야구 진출 성적 따른 우대금리가 적용되며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정규시즌 최종 승률이 그대로 우대금리에 적용돼 스포츠와 금융이 접목된 색다른 재미와 금융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KBO리그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으로 기본이자율 연1.5%와 출시기념 특판금리 연0.1%포인트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승률에 따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KBO리그 정기예금은 300만 원(비대면 가입시 50만원)부터 최고 5000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기본이자율 2.0%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가을야구 진출 성적에 따라 최고 0.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더해 2.3%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