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모집 불허”…‘성추행’ 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징계
“전공의 모집 불허”…‘성추행’ 강남세브란스 산부인과 징계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3.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산부인과 교수의 전공의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었던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2년 간 전공의 모집 금지 징계를 받았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복지부는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에 과태료 100만 원과 전공의 모집중단 등의 행정처분이 진행될 수 있다는 공문을 발송했다.

병원에서 별다른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경우 강남세브란스병원의 2019년도와 2020년도 산부인과 전공의 모집이 중단되고 과태료가 부과되는 행정처분이 확정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측은 “처분을 겸허히 수용하고 잘못된 시스템을 바로 잡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16년 12월 전공의법 시행 후 두 번째 행정처분 사례가 될 전망이다.

첫 행정처분은 지난해 10월 전북대병원이었다. 당시 전북대병원은 전공의 폭행이 문제가 됐으나 전공의법에 마땅한 규정이 없어 수련환경평가에서의 허위자료 제출 건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역시 전반적인 수련환경 평가에서 당직표 허위 기재 등 수련환경평가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사실이 확인됐다.

반면 강남세브란스병원과 비슷한 문제가 제기됐던 한양대병원, 부산대병원은 수련환경에 구조적인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강남세브란스병원과 같은 징계는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양대병원은 성형외과 교수가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사실이 폭로됐으며 부산대병원에서는 전공의 11명이 폭행을 당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부산대병원의 경우 수련계약서 관리에 부실한 점이 확인돼 시정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