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생활 경제
공정위, 하림그룹 ‘일감 몰아주기·담합’ 의혹 정조준김상조 위원장 취임 후 현장조사만 7번째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3.12 16:22
  • 댓글 0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하림그룹이 최근 일감 몰아주기 혐의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추가 현장 조사를 받았다. 김상조 위원장 취임 후 9개월 동안 하림그룹에 대한 공정위의 현장 조사만 7번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6일부터 사흘 동안 하림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와 관련, 추가 현장 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지난해 3월부터 45개 대기업집단의 내부거래 실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하림그룹의 부당 지원행위 혐의를 포착했다.

공정위는 김흥국 하림그룹 회장이 6년 전 아들 김준영 씨에게 비상장 계열회사 올품의 지분을 물려주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는지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품은 10조 원 이상 자산을 가진 하림그룹의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회사다. 아들 김씨가 100억 원대 증여세만 내고 이 회사를 인수, 그룹 전체의 지배권을 확보한 것과 관련해 편법 증여와 일감 몰아주기가 있는지를 파악한다는 것이다.

공정위는 같은 혐의로 지난해 7월과 12월 하림그룹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벌인 바 있다.

하림그룹은 일감 몰아주기 외에도 다양한 혐의에 대해 공정위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은 지난해 7월부터 생닭 출하 가격의 담합 여부를 조사하며 하림에 현장 조사를 한 차례 나갔다.

공정위 광주사무소도 위탁농가 병아리 소유권과 관련한 하림의 불공정 거래 혐의를 잡고 지난해 9월과 11월, 올해 2월 현장 조사를 가졌다.

공정위가 단기간 사이에 한 대기업집단에 이처럼 많은 현장조사를 벌이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것이 업계 평가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 관련해서는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경화 기자  icekhl@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