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자동차 판매 7.5% 감소
지난달 자동차 판매 7.5% 감소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8.03.0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조업일수 영향…한국지엠은 48%나
▲ <사진=연합>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업체의 판매 실적이 일제히 하락했다. 내수는 물론 수출 실적까지 떨어졌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5만200대, 해외 25만9948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8.1% 감소한 31만14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5.5%, 해외 판매는 8.6% 줄었다.

그랜저(하이브리드 1625대 포함)가 8984대,아반떼 5807대, 쏘나타(하이브리드 298대 포함) 5079대 등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8.1% 감소한 2만2009대에 그쳤다.

RV는 싼타페(구형 모델 2494대 포함) 4141대, 코나 3366대, 투싼 2766대, 맥스크루즈 231대 등 6% 증가한 1만504대를 나타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3055대, G70가 1062대, EQ900가 843대 등 3.6% 증가한 4960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만527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200대가 판매됐다.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3만7005대, 해외 15만8957대 등 19만5962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5.5%, 해외 판매는 9.9% 감소했으며 전체로는 9.1% 줄었다.

쏘렌토가 15.8% 증가한 5853대가 팔렸고, 모닝 4560대, 봉고Ⅲ 트럭 4411대, K5 3840대, 카니발이 3096대를 기록했다.

올해 1월 새로운 디자인과 각종 첨단 주행편의와 안전사양으로 상품성을 높여 출시된 ‘더 뉴 K5’는 전년 대비 40.9% 증가한 3840대로 3944대가 팔린 2017년 6월 이후 가장 많은 판매량을 나타냈다.

또 지난해 12월 출시된 ‘더 뉴 레이’도 좋은 반응을 이어가며 53.2% 증가한 2397대가 판매됐다.

군산공장 폐쇄를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는 한국GM은 내수 5804대, 수출 3만921대로 모두 3만6725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48.3% 줄었으며 수출 역시 9.4% 줄었다.

쉐보레 스파크는 2399대, 말리부는 1161대가 판매됐으며, 내수 시장에서 739대가 판매된 트랙스는 해외 시장 수출로 1만9505대를 기록했다. 크루즈와 올란도는 내수 시장에서 각각 234대, 365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판매량이 20% 이상 줄었다. 특히 수출은 3분의 1이나 급감했다. 르노삼성차는 국내외에서 모두 1만5994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22.3% 적은 규모다. 수출(1만641대)과 내수(5353대) 모두 15.4%, 33.2%씩 줄었다.

가솔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6가 1883대, 중형세단 SM6가 1408대 팔렸다. 세단 SM5, 소형 SUV QM3, SM7은 각 768대, 506대, 359대 판매됐다.

쌍용자동차는 내수 7070대, 수출 2020대를 포함 9090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12.8%, 수출은 25.5% 줄었다.

주력모델인 렉스턴 스포츠는 최근까지 1만5000대가 넘는 누적 계약고를 올리는 등 호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체 자동차 내수 판매는 10만5432대로 6.3%, 수출은 46만2487대로 7.8% 줄었다. 전체 판매대수는 56만7919대로 7.5%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동차 업계는 지난달 판매량이 줄어든데 대해 설 명절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판매 부진 때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