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실손의보 격변기 완전판매 지향해야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8.03.01 13:43
  • 댓글 0

[토요경제=정종진 기자] 최근 보험과 관련해 사회적으로 가장 큰 관심을 모으는 것은 단연 실손의료보험이다. 국민 생활에 직결되는 상품이다 보니 평소에도 상당한 비중으로 다뤄지고 있는데 정부의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과 맞물리면서 실손의보와 관련한 큰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특히 다음달부터는 보험상품에 실손의보 특약을 함께 설계하는 일명 '끼워팔기'가 금지된다. 앞으로는 실손의보의 경우 단독 상품으로만 판매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실손의보의 경우 가입자가 3300만명에 이를 정도로 보편화된 데다 매달 내는 보험료도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과잉설계를 차단한다는 점에서 환영받을 일이다.

그러나 이같은 제도 개선을 앞두고 보험설계사들의 도 넘은 절판마케팅이 기승을 부리면서 불완전판매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복보상이 되지 않는 실손의보에 대해 중복가입을 유도하며 통합보험에 끼워파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실손의보의 주요 특징중 하나가 비례보상이다. 실제 발생한 의료비만큼 지급하는 방식이다 보니 같은 상품을 여러 개 갖고 있다 하더라도 여러번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절판마케팅이 우려되는 것은 이처럼 중복보상이 되지 않는 다는 점 보다는 '보상한도가 늘어난다', '자기부담금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실손의보는 보통 한 질병이나 사고당 5000만원 한도까지 보상되지만 중복가입할 경우 보상 한도가 커진다. 다만 보상 한도가 높아지는 것이지 실제 치료비 이상으로 보험금을 주는 것은 아니다.

영업현장에서는 보험 가입을 유도하는 훌륭한 '미끼'였던 실손의보를 같이 설계할 수 없다는 점에서 아쉬울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방향의 절판마케팅은 오히려 최대 골칫거리인 민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앞으로도 실손의보와 관련한 여러 제도 개선 움직임이 있을 예정이다. 복잡한 보험상품을 이용해 소비자에게 손실을 안겨주는 불완전판매는 단절돼야 한다. 판매실적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정도영업으로 소비자보호에 신경써야할 때다.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