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전국 보육시설 아이들에게 학용품 지원
신한은행, 전국 보육시설 아이들에게 학용품 지원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2.2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첫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제작 봉사활동'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가운데)과 이상근 한국아동복지협회장(왼쪽 세 번째)이 학용품 키트를 만들고 있다.<사진=신한은행>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신한은행은 2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전국 보육시설 아동을 위한 '첫 입학 축하 학용품 키트 제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봉사활동은 매년 CEO와 임원들이 솔선수범해 참여하는 신한은행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5년간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동 총 1971명에게 학용품 세트를 지원했으며, 이번에는 전국 172개 보육시설 아동 651명에게 학용품 세트를 전달했다.

이날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임·본부장 39명은 스케치북, 노트, 리코더, 필통 등 학용품 17종이 포함된 키트를 만들어 한국아동복지협회에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신한은행은 아동복지 증진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아동복지협회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미래세대의 주역인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