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보험
보험사 보상직원·수리업자 결탁한 보험사기 적발보상직원에게 수시로 입금하며 수리 의뢰 청탁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8.02.13 14:32
  • 댓글 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정종진 기자] 보험사 보상직원과 시설물 수리업자가 결탁한 보험사기가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13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013~2016년 자동차 사고로 파손된 시설물을 수리하면서 영수증을 조작해 1억6000만원 가량의 보험금을 챙긴 시설물 수리업자 전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교통사고로 부서진 시설물을 수리한 후 자재 단가 등을 부풀려 작성한 수기 간이영수증을 보험사에 제출하는 방식으로 부당한 보험금을 타냈다.

전씨의 청구 내역을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보험금을 지급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모 보험사 교통사고 대물피해 보상담당자 최모(42)씨 등 10명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가 이들 10명 중 3명에게 한달에 한두번꼴로 수십만~수백만원씩 입금하면서 '교통사고 피해물 수리 의뢰를 많이 달라'고 청탁한 사실도 드러났다.

전씨에게서 총 4400만원 가량 금품을 받은 대물피해 보상담당자 김모(38)씨 등 3명은 배임수재 혐의로도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손해보험사 직원이 수리업자와 결탁해 보험금을 부풀려 지급하면 그 피해는 선량한 보험가입자에게 돌아간다"며 "보험범죄를 계속해서 단속하고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