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르포탐방 르포·탐방
[르포] "미래의 드론 한자리에"…'2018 드론쇼 코리아' 개최레저용부터 산업·군사용까지 종류 다양…신제품 소개부터 시연·비즈니스 장 마련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8.01.25 16:44
  • 댓글 0
   
▲ '2018 드론쇼 코리아' 전시장 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스에 마련된 대형 드론 모습. <사진=Toyo economy>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인 가수 김건모는 최근 드론으로 낚시에 성공하는가 하면 드론으로 선물을 배송하고 드론 자격증 취득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수라기보다 드론인에 가까울 지경이다. 김건모 뿐 아니라 리얼리티 예능에 출연한 몇몇 방송인들이 여가활동으로 드론을 띄우는 모습을 종종 보여왔다. 그만큼 드론은 점점 더 우리 삶에 더 친숙하게 다가오고 있다.

이 가운데 부산 벡스코에서는 오는 27일까지 ‘2018 드론쇼 코리아’가 열린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드론 전문 행사인 ‘드론쇼 코리아’에는 국내외 90여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333개 부스를 운영한다. 여기에는 레저용 드론 뿐 아니라 산업·군사용 등 상상 이상으로 무궁무진한 드론들이 소개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공개한 LTE 스마트드론으로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이번 드론쇼 코리아에 참가했다. LG유플러스의 부스에는 고정익 드론, 수상 드론, 농약살포 드론, 유선 드론, 로봇팔 드론, 물류배송 드론, 항공촬영 드론, 다목적 드론 등 다양한 스마트드론 기체가 전시돼 관람객들과 업계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대기업들 중 LG유플러스와 함께 참가한 대한항공은 다양한 군사용 드론을 공개해 군 관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부스 한 가운데 전시된 다목적 무인헬기 KUS-VH에 대한 군 관계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대기업들 뿐 아니라 중소·벤처기업, 연구기관의 드론들도 새로운 기술로 눈길을 끌었다. 육군 드론봇 전투단은 전투와 수색, 정찰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군사용 드론을 선보였으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우편용 드론을 공개하기도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4일 4차 산업혁명 관련 업무보고에서 드론 배송을 통한 물류 효율성을 향상해 집배원 근로시간을 주 52시간 이내로 단축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육군 드론봇 전투단의 수색용 드론, 대한항공의 다목적 무인헬기 KUS-VH, 그리폰 다이내믹의 유인드론 HDC-3600P, 케바드론의 수륙양용 드론 KD-3 알바트로스. <사진=Toyo economy>

또 육군 드론봇 전투단은 드론 기술을 활용한 군사장비들을 공개했다. 드론봇 전투단은 지상과 공중에서 전투는 물론 수색과 정찰이 가능한 드론 기기들을 공개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군사용 드론을 둘러보던 한 관람객은 “영화에서나 보던 미래의 전투장비들이 실제로 쓰인다는 점이 신기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중소기업들 중에서는 그리폰다이내믹의 유인드론 HDC-3600P이 눈에 띈다. 국내 최초 양산 운용이 가능한 HDC-3600P는 드론의 활용 영역을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파인드론은 민간과 군부대 등 다각도로 활용이 가능한 드론 FD-60PRO를 소개했다. FD-60PRO는 물류 운송 및 재해 모니터링과 감시가 가능한 대형 드론이다.

케바드론은 세계 최초 수륙양용 드론 KD-3 알바트로스를 공개했다. 바다 한 가운데서 드론을 띄워야 할 경우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 부스에 전시된 LTE 스마트드론 모습. <사진=Toyo economy>

이들 업체 외에도 많은 중소·스타트업들과 연구기관들이 참여해 레저·산업용 드론들과 첨단 기술들을 선보였다.

한편 이번 드론쇼 코리아에는 제품 소개 외에도 직접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시연장과 참가기업들 간의 비즈니스 미팅과 투자 컨설팅, 드론 산업에 대한 컨퍼런스 등이 열릴 예정이다. 특히 전시장 뒤편에 마련된 대규모 드론 시연장에는 시간대 별로 참가업체들이 자사의 드론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용준 기자  dd0930@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