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연이어 들리는 비보…가상화폐시장 '혼란'거래소 폐지 발언에 혼탁해지더니…은행들 가상계좌 정리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1.12 15:55
  • 댓글 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시중은행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거래소 등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12일 신한은행과 기업은행 등 시중은행은 준비 중이던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 가상계좌도 점진적으로 닫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도 가상화폐를 둘러싸고 혼란이 빚어지면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당국의 방침이 명확히 정해질 때까지 관련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것이다.

시중은행들의 방침에 거래소 등 업계에서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현재 신한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받는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당장은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한 채 사태를 파악중이다.

빗썸 관계자는 "NH농협은행에서도 가상계좌를 제공받는다"며 "농협은행 쪽으로 고객을 유도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빗썸·코빗·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가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당국과의 조율로 자유규제안도 만든 상황에 거래소 폐쇄와 가상계좌 서비스 철회가 거론되는 것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는 "자율규제안에 따라 본인 확인을 강화한 입출금 서비스를 1월 1일부터 했어야 한다"며 "정부가 이렇게 하니 은행이 뒤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제 사태도 있었고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풍선효과, 지하화에 따른 영향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