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은행권, 가상화폐 실명확인계좌 '없던일로'신한은행 이어 다른 은행들도 동참
당국·은행, 기존계좌 대한 방침 논의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1.12 15:5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시중은행들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방침을 철회했다. 전반적인 여건을 고려해 도입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12일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실명확인 여부와 상관없이 가상화폐 거래용 가상계좌는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신한은행은 더 나가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아울러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기존 가상계좌 거래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신한은행의 결정에 다른 시중은행들도 동참하는 분위기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우리도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을 가동하지 않기로 했다"며 "기존계좌도 점진적으로 닫아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KEB하나은행도 기한 내 도입 여부는 추후 상황을 보면서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이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허용한다는 명확한 시그널을 주면 몰라도 현 상황에서 실명확인을 거쳤다고 해서 가상통화 거래용 계좌를 제공하는 것이 허용되는 분위기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은행과 거래하는 가상화폐 거래소는 법인계좌 밑에 다수 개인의 거래를 담는 일명 '벌집계좌'로 방향을 전환하거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적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은행으로 옮겨야 한다.

벌집계좌는 장부 관리의 어려움 등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고객을 수용할 수 없어 가상계좌의 대안이 될 수 없다.

금융사들이 모두 가상계좌 중단 조치를 취할 경우 가상통화 거래는 단순히 위축되는 수준을 넘어 오프라인 형태로 음성화될 수도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같은 결정은 사실상 거래소에 대한 지급결제서비스를 거절하겠다는 것"이라며 "특별법을 도입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지하겠다는 선언적인 조치보다 더 실질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은행들은 당국 주도 아래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가상계좌 서비스의 제공 여부와 실명확인 서비스 등을 논의한다.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