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증권·제2금융
카드사,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카드 결제 '차단'국내 막히자 해외 거래소로 투자자 이동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8.01.12 14:53
  • 댓글 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정종진 기자] 신용카드사들이 국내 카드를 이용해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살 수 없도록 거래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시중은행들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신규 계좌를 열어주지 않고, 실명확인계좌도 도입하지 않기로 하면서 투자자들이 해외 거래소로 옮겨가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와 달리 해외 거래소는 신용카드로 가상화폐 결제가 가능한 곳이 많다.

1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국내 8개 카드사는 국내 카드로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살 수 없도록 신용·체크카드 거래를 중지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비자나 마스터 등 국제 결제 카드만 있으면 국내 카드로도 해외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투자를 할 수 있었다.

앞서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10일 회의를 열어 해외 거래소에서 카드 결제를 막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카드사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또는 가상화폐 거래소로 특정되는 가맹점은 결제 승인을 막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정부 규제에 발맞춰 카드사들이 자발적으로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결제를 막고 있다"며 "해외 거래소가 가맹점으로 등록되면 거래를 진행할 수 없도록 차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