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 정책
지난해 공사채 발행 '중기채권 강세'…전년比 30% 증가공모 295조8000억원·사모 38조8000억원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8.01.12 10:32
  • 댓글 0
<표=예탁결제원>

[토요경제=정종진 기자]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을 기준으로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전년보다 30% 증가하며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은 전년보다 16% 불어난 361조4915억원으로 집계됐다.

만기별로는 중기채권이 143조9150억원(39.8%), 단기채권(1년 이하)이 119조7493억원(33.1%), 장기채권(3년 초과)이 97조8272억원(27.1%)을 기록했다. 특히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전년보다 30% 증가하며 1년 이하 단기채권 발행액을 뛰어넘었다.

모집유형별 규모는 공모 295조8296억원, 사모 38조7861억원으로 공모 발행규모가 전체 발행규모의 88.4%를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해 공모채권(16.5%)과 사모채권(18.4%) 모두 증가했다. 사모채권 중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발행하는 '프라이머리-채권담보부증권'(P-CBO)의 기초자산은 2조4831억원으로 13.4% 증가하며 전체 사모발행의 6.4% 차지했다.

외화표시채권의 등록발행금액은 3조5893억원으로 집계됐다. 달러 표시 채권이 전체 발행규모의 97.4%를 차지하며 여전한 강세를 보였다.

다음으로 엔화 표시 채권이 514억원으로 1.4%, 위안화 표시 채권이 448억원으로 1.2%를 차지했다.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