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최흥식 금감원장 "금융시장 정보비대칭 해소" 주문증권사 리서치센터장·경제연구소장과 간담회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8.01.11 16:12
  • 댓글 0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토요경제=정종진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1일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민간경제연구소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금융시장의 정보 비대칭 해소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원장은 금융시장 특성상 정보 비대칭이 심하며 개인 투자자의 경우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 대비 시장정보 접근 경로와 분석 능력이 열위인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투자자에게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한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금융시장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최 원장은 "금융 소비자 측면에서 투자자의 올바른 투자 판단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해 국민의 재산 증식이라는 금융시장 본연의 목적 달성을 위해서도 노력해 달라"며 "국내 금융시장의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우리나라 기업의 주가가 비슷한 수준의 외국기업의 주가에 비해 낮게 형성돼 있는 현상을 말한다.

최 원장은 이 자리에서 대외 충격에 따른 급격한 외국인 투자자의 자금 유출은 증시와 외환시장의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인이라고 진단하고, 북핵 등 지정학적 위험요인 등에 대한 해외 투자자의 지나친 우려로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이 저평가 받지 않도록 노력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잠재된 위험요인을 발굴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면 연구기관·리서치센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연구기관·리서치센터가 파악한 위험요인과 분석결과를 금감원 스트레스테스트 모형(STARS-I)과 비교·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