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기섭 경제칼럼] '곗돈' 재테크는 '크레이지' 재테크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7.12.21 17:57
  • 댓글 0
이기섭 한국재무설계센터 재무이사/PB

재무상담을 하다보면 의외로 계를 하는 고객들이 많습니다. 요즘처럼 저금리 시대에 은행 금리보다 계를 이용한 재테크가 목돈 마련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해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한가지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곗돈 재테크가 무조건 은행 적금보다 낫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는 것입니다.

◆계는 어떻게 운영될까
최근 재무상담을 의뢰한 고객의 경우 친구들과 함께 계를 하는데 한달에 100만원씩 곗돈을 내고 있다고 합니다. 친구 12명이 모여 각자 매월 100만원씩 내고 돌아가면서 한 사람씩 목돈을 타는 방식이더군요. 각자 100만원씩 추렴했으니 12명이 낸 돈을 모두 합하면 1200만원입니다. 그래서 처음 계를 타는 사람은 1200만원을 받습니다.

즉 100만원x12명=1200만원입니다.

그리고 계를 탄사람은 계를 탄 다음달부터 110만원으로 곗돈이 올라갑니다. 이는 다른 사람보다 먼저 목돈을 타서 활용했으니 매달 10만원씩 프리미엄을 내는 셈이지요.

그래서 두번째 달에는 11명이 100만원씩 곗돈을 내고 이미 계를 탄 한명은 110만원을 내기 때문에 12명이 낸 곗돈을 합하면 1210만원이 됩니다.

그래서 두번째 달에 계를 타는 사람은 1210만원을 받습니다.

100만원x11명+110만원x1명=1210만원입니다.

이같은 방식이라면 마지막에 계를 타는 사람은 매달 100만원씩 내고 1310만원의 곗돈을 탑니다.

◆손해 안보는 순서는
여기서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1번으로 계를 타야 할까요?

"누구 먼저 계를 탈 사람?" 계주인 친구가 묻습니다. 100만원만 내면 당장 1200만원을 손에 쥘 수 있습니다. 달콤한 이야기지요. 그러나 '곳감도 많이 먹으면 뒤가 안좋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당장 1200만원이라는 목돈을 손에 쥐는 것은 좋은데 다음달부터는 매달 110만원씩 내야 합니다.

이렇게 따지면 첫 번째로 곗돈을 타는 사람은 곗돈으로 1200만원을 받지만 내는 돈은 총 1310만원입니다.

"그거야 목돈을 먼저 활용했으니 당연한거 아닌가요?"라고 생각한다면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사람일 것입니다.

예를 들어 은행에서 1200만원을 연 18.3%로 대출 받았을 경우 1년간 상환하는 금액이 1310만원입니다.

이 말은 누군가 1번으로 곗돈을 탔다면 연 18.3% 이자를 내고 대출받은 것과 마찬가지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렇다면 "마지막에 타면 되죠?"라고 질문하는 사람도 분명 있을 것입니다.

물론 12번째로 곗돈을 탄다면 내는 돈은 1200만원인데 받는 돈은 1310만원이 됩니다. 1년간 110만원의 이자를 곗돈으로 챙길 수 있는 것이죠. 은행 적금으로 이 정도 수익률을 올리려면 연 16.3% 이자를 주는 금융상품에 가입해야 합니다. 무척 높은 수익률이지요.

◆수익·안전성 갖춘 합리적 재테크 방법 찾아야
그러나 조건이 있습니다. 계가 12월까지 가야 합니다. 도중에 문제가 생겨서 12번째로 돈을 타게되는 누군가에게는 곗돈 탈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면 문제가 됩니다.

곗돈을 너무 일찍타면 높은 이자로 대출을 받는 것이나 마찬가지니 손해라는 이야기고, 나중에 타면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니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중간쯤 계를 타면 어때요?" 혹시 이렇게 물을 수 있습니다.

1번부터 12번까지 곗돈을 수령하고 불입하는 돈을 고려해 수익률을 따져보면 1번부터 4번까지 곗돈을 타는 사람은 연 8.1~18.3% 이자를 내고 대출을 받는 셈입니다.

최근 은행 대출 금리가 많이 떨어지긴 했으나 그래도 턱없이 높은 이자율입니다.

그래서 은행 대출과 비교할때 손해보지 않으려면 가능하면 5번 이후에 곗돈을 타야 합니다.

그래도 7번 이후에 곗돈을 타야 낸 돈보다 타는 돈이 많습니다. 특히 9번이나 10번으로 타야 7.8~10.9% 정도의 수익률을 올릴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11번이나 12번으로 곗돈을 타면 자칫 계가 문제될 가능성이 높아져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곗돈 재테크는 '크레이지' 재테크라고 하는 겁니다. 이정도 수익률이라면 보다 수익성, 안전성과 유동성을 동시에 갖춘 합리적인 재테크 방법이 많치 않을까요?

정종진 기자  whdwlsv@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정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