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영업인가 획득
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영업인가 획득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7.12.1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구형회 법인장(왼쪽에서 두번째)이 멕시코 금융당국 CNBV 하이메 곤잘레스 원장(왼쪽 첫번째)으로부터 영업인가서를 전달받고 있다.<사진=신한은행>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신한은행은 멕시코 현지법인이 멕시코에서 은행 영업을 시작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멕시코 금융당국(CNBV)은 14일(현지시각) 공식 문서를 통해 지난 10~11월에 실시한 최종 현장검수를 거쳐 신한은행 멕시코법인에 영업인가를 부여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멕시코에서 영업을 개시하는 유일한 한국 금융회사가 된다.

멕시코는 수차례 금융위기를 겪은 이후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가 매우 강력한 국가로 알려져 있다. 멕시코에 진출한 과거 외국계 은행의 사례를 비춰볼 때 통상 2~3차례 현장 검수 이후 금융당국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영업인가 획득 여부가 결정됐다. 신한은행은 단 한 차례의 공식 수검을 통해 영업인가를 획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멕시코는 현지 금융감독 기관의 영업인가 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외국계 은행이 영업인가를 취득하기 어려운 나라 중의 하나"라며 "최근 멕시코에 진출한 일본계, 중국계 대형은행의 경우에도 영업범위를 최소화했음에도 영업인가까지 2년 정도 소요됐다"고 말했다.

멕시코는 미국에 인접해 있는 지정학적 강점과 높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국가로 2016년에 기아자동차가 현지 공장을 설립하는 등 한국계 기업들의 진출도 활발한 지역이다. 현재 멕시코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약 800개로 파악되고 있다. 신한은행은 현지 한국 및 교포 기업을 중심으로 초기 기반을 다져가며 금융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장기적으로는 멕시코 현지에 특화된 소매영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