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은행
KB금융, 사외이사 재구성 시동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 절차 공고…연말까지 롱리스트 추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7.12.07 16:1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KB금융지주가 내년 3월 사외이사진을 새로 꾸리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지난 5일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 절차 공고를 냈으며 연말까지 주주제안과 외부 자문사 추천을 받아 사외이사 후보 롱리스트(잠정 후보군)를 구성할 예정이다.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는 주주총회 의결권이 있는 주주라면 누구나 한 사람당 한 명의 사외이사 예비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제도다.

예비후보 자격은 금융경영·회계·재무·법률·리스크관리·HR·IT·소비자보호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추고 법률상 결격사유가 없는 인물이다.

내년 1월께부터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을 통해 위촉한 인선자문위원들이 후보군을 평가해 숏리스트(최종 후보군)를 압축할 예정이다.

이후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최종후보를 결정하고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구성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KB금융은 지난 2015년 투명성 제고를 위해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를 도입했다.

현재 KB금융 사외이사 7명 가운데 김유니스경희 이화여대 로스쿨 교수, 박재하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병남 전 LG경영개발원 인화원장 등 3명이 주주 추천제를 통해 선임됐다.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