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한국 내년 성장률 3%대 전망 잇따라주요 해외IB 9곳 평균 2.9%…4곳이 3%대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7.12.07 10:38
  • 댓글 0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한국 경제가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해외 투자은행(IB)에서도 내년 경제성장률 3%대 전망이 늘어나고 있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9개 주요 IB의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 평균은 2.9%로 전월대비 0.1%포인트 상향됐다.

그 중 4곳은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 내놨다. 바클레이스와 골드만삭스가 가장 높은 3.1%로 제시했고 BoA 메릴린치와 UBS가 3.0%로 전망했다.

그중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2.9%에서 한 달 만에 0.2%포인트 상향했다. UBS도 같은 기간 0.2%포인트 높여 잡았다.

반면 씨티와 JP모건은 2.9%, 크레디트 스위스는 2.8%, 노무라는 2.7%를 내년 성장률로 전망했다.

HSBC는 한국이 내년 2.4% 성장할 것이라며 가장 낮은 전망치를 내놨다.
 
골드만삭스, UBS 외에도 씨티(0.1%포인트), 크레디트 스위스(0.2%포인트), 노무라(0.4%포인트) 등 5곳이 한 달 새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이외에도 최근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을 3%로 제시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7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을 3.0%로 제시한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국제통화기금(IMF·3.0%)은 10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0%), 자본시장연구원(3.0%), 산업연구원(3.0%) 등은 지난달 말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 상향 조정했다.
 
9곳 주요 IB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3.1%로 0.1%포인트 상향됐다.

골드만삭스, JP모건이 3.2%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예상했고 바클레이스, BoA 메릴린치, 씨티, 크레디트 스위스 등 4곳이 3.1%로 전망했다.

노무라와 UBS는 각각 3.0%를, HSBC(2.7%)만 유일하게 2%대 성장률을 예상했다.

<자료=국제금융센터>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