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산업
채권단, 금호타이어 실사 개시…연말 정상화방안 마련삼일회계법인 16일부터 두달간 실사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7.10.15 15:31
  • 댓글 0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전경<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회사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음주부터 본격 실사에 들어간다.

15일 채권단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이 16일부터 두달 가량 금호타이어 실사 작업을 벌인다.

이번 실사에서 생산 원가 구조, 자금 수지, 미래 손익전망 등 금호타이어 경영·재무 현황 전반을 들여다본다.

금호타이어 실적이 워크아웃을 졸업한 이후 악화한 이유가 무엇인지, 독자 생존할 수 있는 경쟁력이 있는지를 꼼꼼하게 살필 계획이다.

채권단은 경영진이 우호적인 인사로 교체되는 데 기대를 하고 있다.

채권단 관계자는 "실사를 할 때 회사가 협조해주지 않으면 깊은 부분까지 볼 수가 없다"며 "이번에는 금호타이어의 '민낯'을 제대로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회장직에서 용퇴함에 따라 채권단은 김종호 전 금호타이어 사장을 새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2009~2012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사장을 지내면서 워크아웃 당시 채권단에게 협조적이었던 점이 고려돼 이번에 채권단의 '낙점'을 받았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중국 공장 경쟁력도 제대로 따져볼 방침이다. 중국 공장은 금호타이어 생산능력 36%가량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있을 뿐 아니라 금호타이어의 '약한 고리'이기도 하다.

채권단은 실사 결과가 나오면 연말까지 정상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상화 방안에는 중국 공장 처리방향, 신규 유동성 지원, 인원 감축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필요하면 외부 전문가를 정상화 방안 마련에 참여시키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은 정상화 방안이 나올 때까지 중국 공장이 현지 외국계 은행에 진 빚 상환을 연기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중국 공장 현지 외국계 은행 차입금은 3160억원이다.

이 중 일부라도 상환을 요구받으면 유동성이 부족한 금호타이어로서는 존폐 위기에 놓일 수 있다.

한편 회사 정상화를 위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을 강조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금호타이어 관련 이해당사자들을 두루 만나는 광폭 행보를 보였다.

'금호'라는 상표권을 공동 보유한 두 주체인 박삼구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을 만나 상표권 영구사용 허용이라는 협조를 끌어냈다.

또 금호타이어 신규 경영진, 윤장현 광주시장, 금호타이어 노동조합 등을 만나 금호타이어 정상화에 협조를 요청했다.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