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산 햄·소시지 E형간염 ‘음성’…국내유통 재개
유럽산 햄·소시지 E형간염 ‘음성’…국내유통 재개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7.09.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시중 유통된 20톤 수거·검사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유통 중인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202건(20톤)을 수거·검사한 결과 문제의 E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럽산 햄·소시지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중단 조치가 11일 만에 풀렸다.

식약처에 따르면 유럽산 비가열 돈육 가공품에 대해 지난달 24일부터 수입·통관단계에서 E형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국내에서 제조된 비가열 돈육가공품 중 소비자가 그대로 섭취하는 생햄, 발효 소시지 등 18건에서도 E형간염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유럽에서 햄·소시지로 인해 E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E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돼지고기가 포함된 소시지 등 가공제품을 충분히 익혀 먹고 손을 잘 씻어야 한다고 보건당국은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