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2 자동차
현대·기아차, 수익성 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영업이익률 5년 연속 하락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7.08.13 11:1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유승열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판매실적은 물론 수익성 측면에서도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주요 자동차업체 12곳 중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13일 자동차업계 및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4%로, 전년동기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상반기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3.0%로, 전년(5.2%)대비 2.2%포인트 낮아졌다.

반기 기준으로 국제회계기준(IFRS) 적용이 의무화된 201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주요 자동차업체 12곳의 영업이익률 기준 순위를 매긴 결과 현대차는 일본 혼다(5.4%)와 공동 9위에 그쳤다. 지난해 4위에서 5계단이나 내려앉은 것이다.

기아차는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아 작년 공동 8위에서 올해는 꼴찌인 12위까지 떨어졌다.

올해 들어 현대·기아차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주요 시장인 미국에서 수요 둔화로 인해 재고와 인센티브(판매 장려금)가 증가한 데다 저성장 기조 속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케팅 관련 비용이 늘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세타엔진 리콜 등 품질 관련 비용이 발생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인해 중국법인의 실적이 악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른 글로벌 업체들은 선방한 모습이다.

독일 BMW는 영업이익률 11.2%로 1위에 올랐다. 현대차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어 다임러(9.6%)는 2위, 폴크스바겐(7.7%)은 4위를 각각 차지해 독일 차들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3위는 미국 GM(8.0%)이었다.

도요타(7.0%, 5위)와 닛산(6.3%, 6위) 등 일본 차들은 엔화 강세,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떨어졌지만 현대차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저성장 기조가 당분간 이어지고 신기술 개발과 함께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최근 2분기 실적발표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 제네시스 G70 등 신차를 성공적으로 출시해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수요가 둔화한 미국 시장에서는 무리한 양적 성장보다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두고 인센티브 및 재고 안정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승열 기자  ysy@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유승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