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전자·IT
이통3사, 정부 정책 '선별적 대응' 눈길와이파이 무료개방 3사 적극 협력…요금할인율 인상에 법적 대응 추진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8.11 14:22
  • 댓글 0
<사진=연합>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이통3사가 정부정책에 맞춰 와이파이 무료개방을 마쳤다. 하지만 요금할인율에 따른 갈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KT는 11일 전 국민 대상 10만 와이파이 AP(Access Point) 개방을 완료하고 KT 스마트폰 전 고객 와이파이 서비스 기본제공, 지하철 객실 장비 교체 등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포함한 이통3사가 모두 와이파이 무료 개방을 마쳤다.

KT의 와이파이 개방으로 타사 고객들 역시 최소한의 인증절차(이메일, 폰번호, 성별, 연령대 입력 및 약관 동의)와 짧은 광고시청(15초)을 거치면 1시간 동안 무료로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시간 경과 후에는 재인증 없이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앞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각각 6만, 8만여개 와이파이 AP를 개방했다.

SK텔레콤은 와이파이 전체를 개방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구형 와이파이는 무료서비스를 위한 SSID 생성이 어렵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이통3사 중 가장 먼저 와이파이를 개방한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직후 이용자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통사들은 정부의 와이파이 정책에는 협조한 반면 요금할인율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까지 불사하며 맞설 기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음달부터 요금할인율을 25%로 높이는 방안을 예정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에는 이통3사로부터 25% 요금할인에 대해 의견서를 받았다. 3사는 의견서를 통해 “‘요금할인 인상의 법적 근거가 미비하고 경영 활동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취지로 9월부터 시행은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3사는 과기정통부의 행정처분 통지서가 오면 효력정지 가처분과 행정 소송 등 법적대응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3사가 의견서를 제출한 전날 공교롭게도 방통위는 요금할인 고지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고 공정위는 요금제 담합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

이통사 관계자는 “통신비 대응만으로 벅찬데 공정위 조사로 경황까지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 의지가 강한 만큼 향후 협의 과정도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sateconomy.co.kr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