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전자 · IT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장거리화 성공최대 112㎞ 실험망 전송…기존 80㎞ 넘어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6.19 11:06
  • 댓글 1
▲ SK텔레콤이 양자암호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양자암호통신 실험망이 구축되어 있는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SK텔레콤이 약 80였던 기존 양자암호통신의 거리 한계를 극복하고 중국·미국에 이어 장거리 통신에 성공하며 상용화에 바짝 다가섰다.

행정·국방 등 보안이 필요한 대다수 산업과 연계해 양자암호통신 시장의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이를 활용한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자암호키는 양자의 고유 특성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암호키를 말한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중계장치 개발 전에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 80까지만 가능했다.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의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개발하고 80이상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 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관련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마켓리서치미디어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약 14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6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양자암호통신이 적용될 수 있는 분야는 무궁무진하다.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 정보 보안이 꼭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시장 개척을 위해 지난해 세종시 상용 LTE 망 유선구간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와 협력해 대덕첨단과학기술연구망 일부 구간에서도 양자암호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복수의 국내 공공기관과 양자암호통신 서비스 제공을 협의 중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여용준 기자  saintdracula@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산 2017-06-19 14:04:55

    혁명적인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모든 현상을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기존의 과학이론들을 부정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침묵하고 있다. 이 책은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인 내용은 인문교양이다. 왜냐하면 이 책은 기존 과학의 오류를 바로잡고 그렇게 바로잡힌 과학으로 다시 종교의 모순을 수정하면서 우주의 원리와 생명의 본질을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삭제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