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증권·제2금융
HMC증권, 내달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새 출발“현대차 브랜드 내세워 재도약 계기 마련”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7.06.16 13:41
  • 댓글 0

▲ HMC투자증권이 오는 7월1일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꾸는 가운데 새 기업이미지(CI)를 공개했다. <사진=HMC투자증권>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HMC투자증권이 오는 71일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꾸고 새 출발에 나선다. HMC투자증권은 내달 1일부터 쓰일 현대차투자증권이라는 새 사명에 맞춰 기업이미지(CI)를 변경했다고 16일 밝혔다.

HMC투자증권 관계자는 CI는 상승 화살표와 플러스(+) 기호를 상징요소로 시각화해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고객 자산가치의 증대와 신뢰 상승을 표현함과 동시에 안정적이면서도 미래를 향해 새롭게 뻗어나가는 의지를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색상은 주로 파란색을 사용해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일체감과 신뢰성을 제고했고 일부 금색은 고급스러움과 안정성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HMC투자증권은 2008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신흥증권을 인수한 뒤 현대차IB증권으로 사명 변경을 추진했으나 현대증권과 사명이 중첩되는 부분을 고려해 HMC투자증권을 선택했다. 그러나 지난해 현대증권이 KB금융에 매각되자 상표출원과 등록을 거쳐 현대라는 브랜드를 되찾았다.

HMC투자증권 관계자는 현대차 브랜드의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사명 변경을 통해 고객 자산의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으로 해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증권사로 더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화 기자  icekhl@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