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제약사 리베이트 ‘무늬만’ 근절 되지 않길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7.06.09 11:01
  • 댓글 0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최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CSO(영업대행사)를 악용한 불법 리베이트 영업 근절을 위한 지도·감독 강화에 나섰다. 이는 CSO의 불법 리베이트 행위가 윤리경영 확산 기류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제약산업 육성의 걸림돌로 작용될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실제 제약업계의 고질병으로 지목되고 있는 리베이트는 그간 업계의 성장·신뢰에 발목을 잡는 원인 중 하나로 간주돼 왔다. 그도 그럴 것이 많은 제약사들이 리베이트 의혹이라는 악재로 거듭 몸살을 앓아왔기 때문이다.

일례로 지난해 한국노바티스는 지난 5년간 지속적 불법 리베이트 행위 적발로 판매 의약품 중 일부가 6개월간 건강보험 급여 중지를 당하고 과징금(551억원)이 부과되는 중징계 처분을 받았는가 하면 동아제약은 불법 리베이트 행위 적발로 임원 2명이 구속, 대대적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윤리경영을 위한 자체적 불법 리베이트 규제 선언으로 사회적 신뢰 회복에 나선다는 심산인 듯 보인다.
물론 제약사들이 불법 리베이트에 대한 적극적 근절 의지를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제약바이오협회를 비롯해 한미약품의 경우 지난해 9월 ‘김영란법’과 관련해 임직원 교육·자율준수 실천서약을 실시했으며, JW중외제약도 최근 ‘JW 윤리의 날’을 선포하며 리베이트 영업 근절·공정거래 자율준수 실천에 대한 의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다만 기념일 지정·대외적 선언 등의 업계 행보는 ‘신뢰경영 개시’라는 하나의 이정표가 될 수 있겠지만, 그만큼 부담도 뒤따르기 마련이다. 윤리경영 선포와 같은 단속 강화 후에도 불법 리베이트가 악수(惡手)로 자리 잡게 되면 돌아오는 타격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이런 점을 감안해 새 정부에 들어서는 ‘윤리기업’ 이미지 확보에 대한 업계 노력이 긍정적 기회로 작용될 수 있길 기대하는 바다.

이명진 기자  lovemj1118@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기획·분석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