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2 의료·제약
유유제약, 신약개발 가속화···중앙연구소 확장 이전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7.06.09 10:09
  • 댓글 0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유유제약이 신약 개발 가속화를 위해 분산돼있던 연구설비·인력을 통합한 중앙연구소를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확장 이전한 유유제약 중앙연구소는 경기도 광교에 위치하고 있으며 제제·신약연구팀, 연구기획팀이 한 곳에 모여 신약·개량신약·ETC(전문의약품)·OTC(의약품 기능성 인증) 제품의 연구개발이 진행된다.

유유제약은 올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전립선비대증 치료 복합신약(YY-201)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아 4월부터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세계 최초축소형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인 두타스테리드 제품 개발과 항염증, 눈물분비촉진 모두에 효과가 있는 다중효과 안구건조증 치료제 신약 임상1상을 준비하고 있다.

백태곤 유유제약 중앙연구소장은 “이번 중앙연구소 개소를 통해 더욱 연구개발에 매진해 글로벌시장을 목표로 하는 의약품을 개발해 한국제약산업 선진화에 주도적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진 기자  lovemj1118@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