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은행
신한銀, 고병원성 AI 피해기업 금융지원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7.06.09 09:17
  • 댓글 0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신한은행은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총 300억 원 규모의 긴급 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직접 피해를 입은 양계업 뿐만 아니라 음식점, 농축산물 도매·중개업 등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모든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기업 한 곳당 지원액 한도는 3억 원이다. 피해기업의 기존 대출금 분할 상환 유예와 만기 연장도 실시한다. 만기 연장 시 최고 1.0%포인트의 대출 금리를 감면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병원성 AI로 힘들어하는 기업들의 금융비용 절감과 유동성 확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화 기자  icekhl@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