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2 의료·제약
유방·대장암 고가 항암제 건보 적용…환자 부담금은?퍼제타·잘트랩 등 환자 부담 100%→5~30%로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7.06.08 14:42
  • 댓글 0

▲ (왼쪽부터) 로슈의 유방암 표적치료제 퍼제타, 애브비의 만성 C형간염 치료제 비키라·엑스비라정. <사진=각사 제공>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이달부터 건강보험 적용으로 고가의 의약품(137개)이 약제급여 목록에 신규 등재됨에 따라 환자들의 약값 부담도 줄어들 전망이다. 그간 뛰어난 효능·효과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으로 인해 처방받기 쉽지 않았던 의약품들에 대한 약가 인하로 환자들의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다.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건강보험 약제급여 목록에 새로 이름을 올린 의약품은 퍼제타(유방암 표적치료제), 잘트랩(대장암 표적치료제), 비키라·엑스비라정(C형간염 치료제), 데스코비정(에이즈 치료제) 등이다.
로슈의 유방암 표적치료제 ‘퍼제타’는 이달부터 위험분담제(제약사가 재정 부담의 일부를 분담)를 통한 보험급여를 적용받는다. 퍼제타는 전이성 유방암에 대해 항 HER2(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치료 또는 화학요법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HER2 양성 전이성, 절제 불가능한 국소 재발성 유방암 환자에게 사용하는 1차 치료요법으로 병용약제(트라스트주맙·도세탁셀)와 함께 투여 시 보험급여가 적용된다. 이에 해당 환자는 약값의 5%만 부담하게 돼 치료비용 부담이 대폭 감소된다. 더욱이 수술 전·후 보조요법으로 사용하는 트라스투주맙(1년간 투여)에도 급여가 적용돼 전체 치료비용이 줄어들게 된 셈이다.
기존 퍼제타를 통해 항암화학요법을 시행받은 환자는 모든 약제(퍼제타 포함)의 비급여로 전체 비용을 본인이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이제는 병용요법제제 중 퍼제타만 본인 부담으로 시행, 나머지는 보험급여를 적용받게 돼 본인부담금이 절반으로 줄어들게 된 것이다. 이번 퍼제타의 보험 약값(상한액)은 278만원(0.42g/14mL)으로, 위험분담 조건은 ‘환자당 치료요법 사용량 제한형’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국로슈 관계자는 “위험분담 조건은 환자별 최초 투여일로부터 일정 기간 경과해 사용하는 경우 비용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제약사가 건보공단에 환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며 “이번 보험급여 적용으로 더 많은 유방암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을 전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사노피의 대장암 표적치료제 ‘잘트랩’은 ‘엘록사틴(대장암 3기 환자 치료의 표준치료요법으로 사용)’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 이후에도 질환이 진행됐거나 저항성을 보이는 전이성 대장암(결장·직장암)에 사용되는 2차 치료제다. 혈관 신생에 관여하는 단백질(혈관내피세포증식인자)을 차단하는 의약품으로 암세포가 종양 내 영양 공급을 위해 신규 혈관을 생성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이번 잘트랩의 보험 약값(상한액)은 35만8262원(25mg/mL)이다.
애브비의 만성 C형간염 치료제 비키라·엑스비라정 역시 약제급여 목록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비키라·엑스비라정은 국내 가장 많은 유전자형(1b형)을 갖고 있는 아시아 환자(754명)를 대상으로 진행한 3상 임상연구에 참여한 한국인 환자 모두 치료 종료 12주째 바이러스 완치를 의미하는 바이러스 반응(SVR12)률(100%)을 달성한 바 있다. 현재 비키라·엑스비라정의 C형 간염 치료 급여 약가(12주 기준)는 999만원으로, 고시 개정안에 따라 환자 부담액은 299만8000원까지 줄어들게 된다. 이는 각각 한 알당 5만4333원·5033원인 셈이다. 아울러 비키라·엑스비라로 처방받는 유전자형 1a형·1b형 만성C형 환자들은 별도의 내성관련 변이 사전 검사 없이 보험 급여 혜택을 받게 된다.
한국애브비 관계자는 “이번 건강보험 적용은 C형 간염 환자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은 물론 C형 간염을 퇴치하고자 하는 당사·정부 간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길리어드의 에이즈(HIV) 치료제 ‘데스코비정’의 보험 약값(상한액)은 1만3730원(200/10mg)으로 고시됐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이달부터 적용되는 건강보험 적용 급여 혜택으로 환자들은 약제비의 5%에서 많게는 30%만 부담하게 됐다”며 “향후 건강보험 적용 확대·치료제 개발 등 다방면에서도 후속 과제들을 잘 풀어나가 그동안 혜택을 받지 못했던 환자들에게 더 많은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명진 기자  lovemj1118@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