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은행
박진회 씨티은행장 “한국 시장 철수 없다”“이익배당 유보해 투자”…철수설 일축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7.06.05 17:18
  • 댓글 0

▲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이 서울 종로 본점에서 자산관리 상담 시스템인 TWA를 직접 시현하며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씨티은행>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최근 다시 확산되고 있는 한국시장 철수설과 관련해 배당을 유보하고 한국에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일축했다.

5일 씨티은행에 따르면 박 은행장은 지난 2일 임직원에게 보낸 최고경영자(CEO) 메시지에서 오늘 이사회에서 2017년 사업연도의 이익배당을 유보하기로 건의했고 긍정적으로 논의됐다고 말했다.

씨티은행은 최근 점포를 133곳에서 32곳으로 대거 줄이기로 했다. 이 때문에 한국시장 철수를 염두에 둔 포석이 아냐는 의구심이 제기됐다. 씨티는 지점를 파격적으로 줄이는 대신 대형 WM(자산관리)센터와 여신영업센터, 고객가치센터, 고객집중센터 등을 신설하기로 했다. 박 행장은 올해 유보한 이익배당을 신설 WM센터 등에 투자하겠다고 밝힘으로써 일각의 철수 우려를 진화하고 나섰다.

박 행장은 우리의 경쟁력은 지점망이 아니라 우리 자신이라며 이제는 각 지점의 수익보다는 직원 생산성과 사업부의 지속성장이 중요하다고 점포 통폐합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노조는 사실상의 정리해고 수순이라며 정시출퇴근·보고서 제출 금지 등 태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달 중 총파업 카드도 내놨다.

이경화 기자  icekhl@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