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치매국가책임제 도입에 신약 개발 탄력 예고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7.05.31 11:08
  • 댓글 0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문재인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 도입을 약속하며 국내 제약사들의 치매 신약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치매국가책임제는 지역사회에 치매지원센터·치매안심병원을 설립하고 진료비에도 상한을 정해 초과 비용은 국가가 책임진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때문에 계획대로 관련 제도가 자리 잡으면 병원·치료 지원 인력 등 관련 산업 규모의 대폭 성장은 물론 신약 개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다만 아직까지 국내 제약업계에선 근본적 치료 효과를 지닌 마땅한 신약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제약사들도 상황은 매한가지다.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가 치매 신약 개발에 뛰어들었지만 그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실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지난 20여년 간 약 100개가 넘는 치매치료제가 개발에 실패했을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제약사들은 치매 관련 사업의 집중 투자로 미래 시장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다. 보건복지부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방안 마련을 위한 복지·보건의료 부서 간 협업체계 구축과 치매 보장성 확대를 위한 법·제도 등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밝혀져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이 급물살을 탈 것이란 점도 주목해 볼 만하다. 문 정부, 균형 잡힌 치매국가책임제 구성을 위한 예방보건 사업·치매 치료제 개발에 대한 정책 구축이 조속히 실현되길 기대한다.

이명진 기자  lovemj1118@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