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전자 · IT
SK텔레콤, 세계 최초 수중 무선통신망 시연호서대와 연구·개발…2021년 실험망 완성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5.31 10:51
  • 댓글 0
▲ 지난 30일 호서대학교 공동연구팀이 바닷 속에서 전달되는 데이터를 수신하기 위한 하이드로폰(음파수신기)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 맞은 편 배에 탑승한 연구팀은 수중 데이터 송신을 위한 트랜스듀서(음파송신기)를 바닷 속으로 내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수중 무선통신망 개발에 성공했다.

31SK텔레콤과 호서대학교에 따르면 양측은 인천 남항 서쪽 10, 수심 약 25m 깊이, 송수신 거리 약 800m 환경에서 LTE 방식을 활용해 바닷속 통신기술 시험에 성공했다.

지난 30일 기자들을 대상으로 처음 시연한 수중 무선통신망은 바다 위에서 무선통신을 이용해 문자와 사진, 재난정보, 염도·조류 등 각종 해양 정보를 송수신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호서대 연구진은 약 800m 떨어진 두 배 사이에서 음파를 이용해 문자와 사진 등 각종 데이터를 송수신했다.

바다 환경에 따라 수 초()의 시간이 소요됐지만 모든 데이터가 수신에서 송신까지 빠른 시간에 이뤄졌다.

호서대 연구진은 이같은 방식으로 바다에서 수집된 정보를 해상부이를 통해 육상으로 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서해 인천 앞바다의 경우 바닷물의 혼탁도가 심하고 수심이 얕아 수중 통신에 부적합한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악조건 속에서 수중 통신망의 안정적인 성능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수중통신망의 원리는 수중 센서 노드에서 수집된 정보가 수중 기지국을 거쳐 해상 통신 부표로 전달되고 이 정보가 위성·LTE 등을 거쳐 지상으로 전송되는 것이다. 물속에서는 음파를, 공기 중에서는 전파를 이용해 데이터를 전송한다.

▲ 지난 30일 호서대 공동연구팀이 수중 무선통신망을 통해 문자(왼쪽)와 사진을 수신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여용준 기자>

수중 기지국은 지름 20~30지역 내 수중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와 통신하면 간섭을 최소화하고 저전력으로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K텔레콤은 이같은 무선통신망이 바닷속 유선통신망에 비해 구축과 운용에 훨씬 저렴한 비용이 든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무선통신망을 이용하면 국방·해양안전, 수산자원 보호 및 해양환경 모니터링, 해양탐사 및 플랜트에 유용하다고 강조했다.

수중 센서를 통해 적 잠수함 등의 위치를 파악해 방어할 수 있고 쓰나미나 해저 지진 등도 조기에 대비할 수 있다.

수산 먹거리 안전을 위해 방사능이나 패류 독소, 적조 등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고 기후변화에 따른 어종 변화 예측 및 관리, 수온·조류·염도 등 수중 환경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밖에 해저 탐사용 수중로봇과 통신이 빨라지고 심해 석유 탐사용 해양 플랜트 파이프 누출도 실시간 감시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호서대는 기지국 기반 수중 통신망 연구를 위해 올 10월 서해안에 실험망 구축에 들어가며 2020년에서 2021년 사이에 실험망을 최종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책임진 고학림 호서대 교수는 바닷속에 수중 기지국을 만드는 수중통신 방식 실증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라며 이번 시연을 통해서 수중기지국에 집적된 각종 데이터가 수중 통신을 통해 해상부표 전달에 성공해 수중 기지국 실험망 조성을 위한 핵심 연구 단계를 넘어섰다고 평가했다.

여용준 기자  saintdracula@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