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건설
대림그룹 임직원 '희망의 집 고치기' 자원봉사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5.17 13:16
  • 댓글 0
▲ 17일 대림그룹 임직원 50여명이 서울 성북구 삼선동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펼친 가운데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왼쪽)이 외벽을 페인트로 칠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대림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의 임직원 50여명은 17일 서울시 성북구 삼선동을 찾아 희망의 집 고치기활동을 펼쳤다.

집 고치기 활동은 대림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중 하나로 2005년부터 시작해 매년 진행하고 있으며 건설업종에 종사하는 임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소외 계층의 주거시설과 복지단체 시설을 개선하고 있다.

대림그룹 임직원들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독거노인가정과 저소득 가정 4곳을 찾아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실시했다.

습도가 높은 장마철과 여름 무더위를 대비해 단열작업과 도배, 창호, 장판 교체 작업이 이뤄졌다. 더불어 내부 조명을 전력 효율이 좋은 LED 조명으로 교체하고 노후한 싱크대와 수납가구도 교체했다.

김한기 대림산업 사장은 매년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집 고치기 활동에 참여해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앞으로도 건설업 직원들의 재능을 살려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여용준 기자  saintdracula@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