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건설 · 부동산
클라이머 김자인 선수, 롯데월드타워 오른다'김자인 챌린지 555' 20일 개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5.16 15:21
  • 댓글 0
▲ <사진=롯데물산>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롯데월드타워에서 오는 20일 오전 11클라이밍 여제김자인(28, 스파이더코리아)선수가 123555m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는 김자인 챌린지 555’가 열린다.

16일 롯데물산에 따르면 '김자인 챌린지 555'는 김자인 선수가 지난 2013년에 부산(KNN타워, 높이 128m)과 서울 명동(롯데백화점, 높이 84m)에서 빌더링에 성공한 데 이어 4년 만에 국내 최고 높이인 롯데월드타워를 맨손으로 등반하는 빌더링에 도전한다.

빌더링(Buildering)은 빌딩(Building)과 스포츠 클라이밍의 한 종목인 볼더링(Bouldering)의 합성어로 1970년대 중반 영국,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빌딩 벽 자체를 오를 목적으로 활동하는 이색적인 클라이머들이 도심의 빌딩 벽을 오르는 형태로 변형된 익스트림 스포츠이다.

이번 김자인 챌린지 555’는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인공 홀드 등의 부착 없이 타워 자체의 구조물(버티컬 핀)과 안전 장비만을 이용해 123층까지 등반하는 이벤트로 클라이머로는 최초로 김자인 선수가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빌딩 등반 기록에 도전한다.

'김자인 챌린지 555'는 오는 20일 채널A와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되며 롯데월드타워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도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또 롯데월드타워 앞 특설무대 및 롯데월드몰 내의 대형 스크린에서도 김자인 선수의 도전을 지켜보며 응원이 가능하다.

현장을 찾아 응원하는 관객들을 위해 DJing 퍼포먼스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어 주말을 맞아 타워를 찾는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를 앞두고 김자인 선수는 이번 도전이 힘든 시간을 보낸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큰 의미를 가진 도전이기 때문에 평소보다 더 즐거운 마음으로 완등에 도전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자인 선수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클라이밍 월드컵 25회 우승(최다우승타이), 한국 최초 세계선수권 대회 오버롤부문 우승(2012), 리드부문 우승(2014), 아시아선수권 대회를 11연패한 국내 간판 암벽등반 선수이다.

여용준 기자  saintdracula@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