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애플, 첨단 제조업 지원 10억달러 펀드 설립트럼프 정부 제조업 일자리 회복 정책 부응
  • 신동학 기자
  • 승인 2017.05.04 11:05
  • 댓글 0

▲ 팀 쿡 애플 CEO. [사진제공=연합뉴스]

[토요경제=신동학 기자] 세계 최대 IT기업 애플이 미국 제조업 일자리 위한 10억 달러(약 1조1천3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 지원 한다고 이 회사의 팀 쿡 최고경영자가 밝혔다.

쿡 CEO는 3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이런 계획을 공개하면서 애플이 투자할 첫 첨단 제조기업을 이달 중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조업 일자리 회복을 주요 정책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애플은 자사 직원부터 앱 개발자와 부품업체까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애플의 펀드가 만들어졌다고 CNBC는 전했다.

애플은 대부분의 제품을 중국에서 만들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선거 기간에 공격을 당했다.

쿡 CEO는 또 앱을 만들기 위해 컴퓨터 코드를 쓰는 법을 사람들에게 가르치는 프로그램을 후원할 것이라면서, 자세한 내용은 올여름에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에서 일자리 수요가 많은 첨단 제조업에 투자해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

그는 "이를 통해 우리는 연못의 물결이 될 수 있다. 우리가 제조업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면, 이런 일자리는 주변에 더 많은 서비스 분야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애플은 이미 미국에서 2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이 가운데 애플이 직접 고용한 사람은 8만명이며 나머지는 부품업체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다.

쿡은 "많은 사람으로부터 '당신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회사가 할 일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내 대답은 회사는 사람들의 집합체이기 때문에 가치를 둬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사가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환경 분야의 활동과 회사를 재생에너지로 운영하는 것, 일자리 창출을 통해 돌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애플이 제조업 투자 펀드를 위한 자금을 빌려야 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정부가 기업의 해외 이익을 미국으로 들여오는 문제를 해결하기를 기대했다.

트럼프는 미국 기업들이 해외의 현금을 국내로 가져올 때 1회성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애플은 해외에 쌓은 현금이 최근 분기에 2천568억 달러로 불어났다.

신동학 기자  zombio@nate.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