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불법 의약품 거래 '빨간불'
[기자수첩] 불법 의약품 거래 '빨간불'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7.03.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최근 온라인상에서 각종 불법 의약품 판매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의약품·건강보조식품의 잘못된 구매가 소비자 건강에도 적신호를 드리우고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불법 의약품의 경우 대부분 온라인상(인터넷·SNS 등)에서 의사 처방전 없이 '개인 간 거래'로 이뤄지기 때문에 피해를 입을 시 적절한 보상은커녕 환불조차 어렵다.
시중보다 저렴하게 구입하기 위해 전문의를 거치지 않은 구매자가 늘며 그에 따른 부작용·잡음 역시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현행법상 개인 간 이뤄지는 의약품 거래는 엄연한 불법으로 간주되고 있다. 약국개설자·의약품판매업자를 제외하고는 의약품 판매가 전면 금지돼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불법의약품 전문 사이트는 버젓이 운영되고 있으며, 국내 수입·판매가 금지된 의약품 등도 암암리에 거래되고 있어 사태가 꽤나 심각한 듯 보인다. 특히 의약품 가운데 상당수는 해외 직구로 조달되고 있어 잘못된 약품 소비의 검은 뒷면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해외 직구로 구입할 경우 약사법이 아닌 관세법의 영향을 받아 의약품 구입이 가능하다는 점을 악용한 행위라고 할 수 있다.
또 최근엔 지능·상습적 거래가 발생하며 단속에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불법 온라인 의약품 판매는 매년 약 1만건 이상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실제 지난해 10월 국내 반입이 금지된 미국산 다이어트약을 국내 반입해 10억원 가량을 판매한 일당이 검거되는 일도 발생한 바 있다. 때문에 범죄 악용 소지 또한 배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울러 섭취에 따른 복통·구토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늘어나며 병폐의 근본적 원인 제거가 시급한 듯 보인다.
불법 의약품으로 인한 부작용은 건강과도 직결되는 만큼 정확한 구매 의식을 키울 필요가 있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올바른 약품에 대한 소비 문화를 이끌 인식 개선의 필요성이 대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