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1 전자·IT
LGU+, 세계 최초 커넥트카 커머스 상용화 협력 체결GS칼텍스·신한카드·오윈 등 4개사 참여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7.03.15 13:55
  • 댓글 0
▲ 왼쪽부터 공준일 LG유플러스 전무, 손기용 신한카드 부사장, 정원헌 GS칼텍스 부사장, 신성철 오윈 대표. <사진=오윈>

[토요경제=여용준 기자] LG유플러스와 GS칼텍스, 신한카드, 기술기반의 스타트업 기업인 오윈이 손 잡고 세계 최초 커넥티드카 커머스 상용화를 위한 협력을 체결했다.

오윈 등 4사 관계자는 지난 14일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올 하반기 카 커머스시작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하는 협약식(MOU)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커넥티드카 커머스란 자동차에 결제 수단과 연동되는 디지털 아이디를 부여하고 이를 스마트폰에서의 앱 또는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결해 주유, 주차, 드라이브스루, 픽업서비스 등과 같은 자동 결제 및 편리한 O2O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상거래를 말한다.

커넥티드카 커머스를 이용하면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결재는 물론 포인트 적립까지 가능하다.

오윈은 GS칼텍스, 신한카드, LG유플러스와 손잡고 자동차에서의 스마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프라 및 사용자 앱, 자동 결제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여용준 기자  saintdracula@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