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경제·금융
이재용 재소환…특검 “진술변화 無”최순실 지원·정부 특혜 대가성 추궁…朴대통령 진술 관건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7.02.19 17:01
  • 댓글 0

▲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호송차를 타고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검에 도착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토요경제=이경화 기자] 433억 원대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재소환됐다. 특검은 이 부회장을 이날 오전 10시쯤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다. 17일 새벽 구속된 뒤 18~19일 연이틀 이어지는 강도 높은 조사다.

오전 940분쯤 전날처럼 사복 차림으로 출석한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대가로 최순실을 지원했느냐는 등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다. 이 부회장은 전날 오후 2시께 특검에 나와 8시간 가까이 조사받고 복귀했다.

특검은 이날도 20149월부터 20162월 사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세 차례 단독 면담에서 경영권 승계 작업에 정부 차원의 도움을 주겠다는 의사 전달이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 진술을 통해 박 대통령의 ‘40년 지기인 최순실씨에 대한 삼성 측 지원과 정부의 삼성 특혜 사이에 연결고리를 확인하겠다는 게 특검의 의도다.

특검은 경영권 승계 완성의 필요조건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위한 주식 처분, 삼성생명의 중간금융지주회사 전환 등을 추진할 때 박 대통령 지시로 청와대가 이를 측면 지원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다만 이 부회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 조사에서도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정부로부터 어떤 특혜를 받은 바 없다고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 관계자는 "아직 이 부회장 진술에 특별한 변화는 없다"고 말했다.

최씨 측에 제공된 자금도 박 대통령의 강요·압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건넨 것으로 대가성 있는 돈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 조사는 다음 주 예상되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뇌물혐의의 사실관계 확정을 위한 마지막 수순으로 읽힌다. 이 부회장의 진술 내용에 따라 대면조사 진행 방향도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검 관계자는 "이 부회장 조사는 실효성 있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를 위한 사전 작업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특검은 박 대통령 측과 대면조사 일정과 장소 등을 둘러싸고 막바지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성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화 기자  icekhl@daum.net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