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AI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
[기자수첩] AI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
  • 이명진 기자
  • 승인 2016.12.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이명진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국의 닭·오리 사육 농가들이 점차 초토화되고 있다.

이번 AI 사태는 역대 최대 피해 규모로 살처분된 가금류 수만 무려 1600만 마리에 육박한다.
뒤늦게 사태파악에 나선 정부는 AI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했지만 초기 지지대 역할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허술한 방역체제에 대한 비판을 면하기란 어렵다.
정부의 허술한 대응체제는 이웃나라 일본의 대응체제와 비교해 많은 이들의 원성을 사기에도 충분했다.
실제 초기 재빠른 방역 대응으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은 일본과 달리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한 정부로 인해 가장 중요한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이다.
나아가 '재정·인력' 부족 등을 이유로 현장 방역에 허점을 드러낸 지방자치단체 및 안전처의 역할도 사태 확산에 있어 책임이 자유롭지 못하다.
AI가 몰고 온 파장은 유통업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현재 살처분된 가금류 수는 전체 산란계의 10%에 육박하는 수치로 소비가 급격히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
혼란스러운 정국, 국민들의 불안 심리는 점차 커져가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AI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좀 더 확실한 예방 조치와 함께 근본적 대책 마련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할 때다.
만약 원인을 알고도 제대로 된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폐해가 반복된다면 국민들의 불안 심리는 더욱 커져만 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