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린맥주, 국내 진출 4년만에 5천만병 판매 돌파
日 기린맥주, 국내 진출 4년만에 5천만병 판매 돌파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6.05.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하이트진로>

[토요경제신문=여용준 기자] 하이트진로가 수입·판매하는 ‘기린 이치방시보리(기린이치방)’가 국내 판매 4년만에 5000만병을 돌파했다.

3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기린이치방의 누적판매량은 5272만 병(330ml 병 기준)으로 매년 40% 이상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린이치방의 판매량은 하이트진로가 일본 기린맥주와 제휴를 맺은 2012년 636만병을 판매한 후 2013년 1091만 병, 2014년 1515만 병, 2015년 2030만 병을 판매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1분기 실적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증가하며 성장에 속도가 붙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2004년부터 고급 음식점 판매용으로 기린이치방 병맥주 제품을 소규모로 수입해왔다.

그러다 2011년 말 일본 기린맥주와 독점 수입해 판매 계약 체결을 맺고 2012년부터 판매 채널 확대는 물론, 캔맥주와 생맥주로 품목을 다양화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2013년 기린 팝업스토어 국내 첫 오픈을 시작으로 소비자들에게 매년 팝업스토어의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를 선사하며 인지도를 확대하고 있다.

2013년에는 일 평균 1000명이 방문해 팝업스토어를 5일간 연장 운행하는 등 인기를 얻었으며 일명 아이스크림 맥주로 불리는 ‘기린 프로즌 나마’를 처음 선보인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