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미국 소비자 배상안 합의...한국은?
폴크스바겐, 미국 소비자 배상안 합의...한국은?
  • 김승주 기자
  • 승인 2016.04.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신문=김승주 기자]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이 미국 법무부와 차량 환매와 소비자에 대한 개별 금전적 배상 등을 포함한 소비자 손해배상 방안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디젤 자동차의 배출가스를 저감한 것처럼 속여 파문을 일으켰던 폴크스바겐이 미국에서 판매한 문제의 디젤 차량 60만 대 중 일부를 다시 사들이고, 소비자들에게 총 10억 달러(약 1조1천325억원) 이상을 배상하기로 했다.
AP통신은 양측이 배상액 최대치에만 합의했을 뿐 개별 소비자에게 얼마나 배상할지 등을 포함한 세부 내용엔 아직 합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차량 모델과 엔진 종류, 연식에 따라 배상액수도 달라질 예정이다. AP는 만일 엔진 수리를 받지 않고 소프트웨어만 교체한 경우에는 배상 액수는 상대적으로 적어진다고 덧붙였다.
이날 독일 일간 디벨트도 폴크스바겐이 피해를 본 미국 소비자에게 1인당 5천 달러(566만2천500원)씩 배상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고, 로이터통신도 미국에서 판매된 문제 차량 가운데 2.0ℓ 차량 최대 50만 대를 되사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디벨트는 폴크스바겐이 미국 소비자에게 배상해야 할 금액은 모두 30억 달러(3조4천억원) 규모로 추산된다고 보도했다. 환매 대상 차량은 제타 세단과 골프 컴팩트, 아우디 A3이며, 3.0ℓ엔진의 아우디와 포르셰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등은 제외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이 금전 보상 방안도 합의했으나 개별 소비자가 얼마씩 받게 될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또한 금전 배상 대상에는 차량을 수리받은 고객은 물론 회사 측에 차량을 되판 고객도 포함되며, 차량을 되파는 경우 지난해 9월 기준 차량 평가액 외에 추가 배상을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폴크스바겐과 미국 법무부, 환경보호청(EPA)은 이들 보도에 대해 확인해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폴크스바겐과 미국 정부의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21일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릴 심리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합의 결과에 따라 법무부가 지난 1월 폴크스바겐을 상대로 제기한 최대 900억 달러(102조원)의 민사소송의 처리 여부가 결정된다.
미국에서의 이번 합의가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의 대응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 미국과 캐나다 피해자에게 1천 달러 상당의 상품권과 바우처를 보상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우리나라와 유럽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고객은 보상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