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에 대학생 절반 "졸업 미루겠다"…직장인 "좋지 않다"
취업난에 대학생 절반 "졸업 미루겠다"…직장인 "좋지 않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6.01.0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사람인>

[토요경제신문=여용준 기자] 졸업예정자 2명 중 1명은 졸업을 미룰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직장인들은 졸업유예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대학 졸업예정자와 직장인 1657명을 대상으로 ‘졸업유예 계획과 생각’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올해 졸업예정자인 대학생 669명을 대상으로 졸업유예 의향을 묻자 47.2%가 ‘졸업유예를 할 생각이 있다’라고 답했다. 또 이들 중 32.6%는 이전에도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었다.

졸업을 연기하려는 이유로는 ‘재학생 신분이 취업에 유리할 것 같아서’(73.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무소속 상태로 남는 게 두려워서’(29.4%), ‘구직기간이 길어지는 게 두려워서’(19%), ‘졸업예정자만 가능한 인턴 등에 지원해서’(17.4%), ‘어차피 취업준비로 학교에 있을 거라서’(12.3%) 등의 이유를 들었다.

졸업을 연기하는 방법으로는 ‘졸업요건(토익 점수 등) 미충족’(35.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다음학기 1학점 이상 수강신청’(28.2%), ‘졸업논문 제출 안 함’(9.2%), ‘졸업시험 미응시 및 과락’(6.3%), ‘최소이수학점 미달’(6%) 등이 있었다.

예상 유예기간은 ‘한 학기’(61.4%), ‘두 학기’(32%), ‘세 학기 이상’(6.6%) 순으로 응답했다.

유예기간 동안에는 주로 ‘토익 등 어학성적 취득’(59.5%, 복수응답)에 매진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또 ‘전공관련 자격증 취득’(40.8%), ‘인턴 등 경력관리’(28.8%), ‘진로탐색’(17.1%), ‘영어회화 공부’(15.2%), ‘OA 등 비전공 자격증 취득’(11.1%), ‘아르바이트’(10.8%)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988명)의 51.4%가 졸업유예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서류만 봐도 공백기는 다 알 수 있어서’(5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오히려 나태해질 것 같아서’(39.4%), ‘시간관리를 못했다고 평가 받을 수 있어서’(29.9%), ‘어차피 다들 구직기간이 길어져서’(25.4%), ‘미졸업으로 인한 불이익을 볼 수 있어서’(18.1%), ‘막상 하면 후회하는 사람이 많아서’(17.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실제로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201명)들에게 졸업유예 만족도를 묻자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2.2%로 ‘만족한다’(47.8%)보다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