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10월 대출금 18조원… ‘사상최대’
한국은행, 10월 대출금 18조원… ‘사상최대’
  • 김재화 기자
  • 승인 2015.11.2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경제신문=김재화 기자] 한국은행은 발권력을 동원해 중소기업 지원이나 회사채 시장 정상화를 위해 빌려준 돈이 18조원에 달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대출금은 17조9869억원으로 9월 말보다 3조8139억원 증가했다.

이는 종전 사상 최대치였던 1992년 9월의 17조6365억원을 뛰어넘은 것이다.

한은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71년 1월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의 대출금이 증가한 이유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가 증액됐고 회사채 시장 정상화를 위해 산업은행에 대출을 해줬기 때문이다.

한은의 대출금이 급증하면서 이에 따른 유동성 증가로 물가 상승과 화폐 가치 하락이 문제가 될 수 있어 발권력 동원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대출금이 늘어나면 유동성 관리 부담도 함께 증가하기 때문에 꼭 필요한 분야에만 빌려주는 등 신중하게 대출을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