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은행 ‘해외점포 현지화평가제도’ 개편
금감원, 은행 ‘해외점포 현지화평가제도’ 개편
  • 김재화 기자
  • 승인 2015.11.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금융감독원>

본점 비중 확대, 해외 축소
일부 평가지표 신설·폐지

[토요경제신문=김재화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 해외점포에 대한 현지화평가제도를 전면 개선하기로 했다.

본점에 대한 정성적 평가를 확대하고 평가지표를 신설·폐지해 은행들의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19일 ‘은행 해외점포 현지화평가제도 전면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현지 점포의 특수한 사정을 반영하기 위해 본점 관련 정성평가의 비중을 확대하기로 했다.

평가 항목 중 글로벌 업무역량에 대한 비중은 10%에서 20%로 확대한다.

초국적화지수는 20%에서 30%로 확대했다.

해외점포의 평가비중은 70%에서 50%로 줄였다.

평가지표의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현지차입금비율을 해외점포 계량평가 지표에서 제외하고 현지 간부직원 비율에 대한 평가항목을 신설했다.

최근 국내은행들이 베트남과 중국 등 일부 국가에 집중돼 국내 은행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금감원은 이를 막고자 국내은행이 7개 이상 진출한 국가에 신규 진출하면 종합등급을 1단계 하향조정할 방침이다.

반면 특정 국가에 국내은행이 최초로 진출하면 종합등급을 한 단계 상향 조정한다.

금감원은 당국이 은행의 해외진출을 강요한다는 오해를 막기 위해 앞으로 현지화 평가 등급은 개별은행에만 통지할 계획이다.

대외적으로는 국내은행 전체의 현지화 수준과 특징 위주로 발표할 예정이다.

개선안은 내년 상반기부터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