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시간선택제 일자리’ 현장감담회 개최
신한은행 ‘시간선택제 일자리’ 현장감담회 개최
  • 김재화 기자
  • 승인 2015.11.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조용병 신한은행장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18일 신한은행 본점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 현장 간담회를 마치고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토요경제신문=김재화 기자] 신한은행은 18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신한은행 본점을 방문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황 총리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시간선택제 근로자의 근무현장을 방문해 격려했다. 또 제도 정착을 위해 시간선택제 근로자와 전일제 근로자의 화합과 배려를 당부했다.

황 총리는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핵심적인 제도”라며 “정부는 시간선택제가 기업과 근로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용병 신한은행 은행장도 간담회에서 시간선택제 도입 사례를 직접 발표했다.

조 행장은 “신한은행은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정부의 ‘고용률 70% 로드맵’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전환형 시간선택제 제도를 도입해 육아기와 임신기 여성 직원들에게 경력단절 기간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집중되는 시간에 직원을 추가 배치해 고객 대기시간을 단축하고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과 금융 소비자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4년부터 시간선택제 신규 직원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금융권 경력이 있는 경력단절여성을 주 대상으로 현재까지 총 351명을 채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