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백혈병 치료기금 및 헌혈증서 전달
신한생명, 백혈병 치료기금 및 헌혈증서 전달
  • 김재화 기자
  • 승인 2015.06.3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급여 모아 기금 조성

[토요경제=김재화 기자] 신한생명보험(이하 신한생명)이 30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치료기금 2950만 원과 임직원이 모은 헌혈증서 630매를 기증했다.

신한생명 본점에서 전달실이 진행됐으며 이성락 신한생명 사장, 이중명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 신한생명이 30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치료기금과 임직원이 모은 헌혈증서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기부한 치료기금은 신한생명이 작년 한 해 동안 판매한 어린이보험 월납초회보험료의 1%를 후원기금으로 마련됐다. 신한생명은 어린이보험 판매수익을 통해 백혈병·소아암 환아 치료비 지원 사업을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2006년부터 매년 ‘임직원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실시해 백혈병·소아암 환아를 분기마다 1명씩 선정, 치료비 및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신한생명이 백혈병·소아암 환아를 위해 기부한 누적 후원금액은 현재까지 4억 6300여만 원이며 수혜 어린이는 82명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어려울 때 힘이 되는 ‘보험업(業)’의 기본정신에 맞게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 활동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