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영화
6년의 시공간 판타지 로맨스, 영화 ‘코멧’
  • 홍승우 기자
  • 승인 2015.04.01 14:23
  • 댓글 0

최근 데이트 무비로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코멧은 영화 이터널 선샤인’, ‘500일의 썸머를 잇는 색다른 로맨스 영화로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을 믿지 않는 과 사랑을 확인 받고 싶어하는 킴벌리6년의 만남과 헤어짐을 몽환적인 영상미와 독특한 전개방식으로 스크린에 담아냈다.

미셸 공드리의 대표작 이터널 선샤인은 전 연인과의 기억을 지워버릴 수 있다는 비현실적인 설정이 오히려 커플들의 현실적인 공감을 얻어 화제가 됐다. 샘 에스마일 감독의 영화 코멧역시 이런 판타지적 설정을 통해 현재 사랑하고 있는 커플들의 모습을 남다른 시각으로 풀어내고 있다.

또한 로맨틱 영화의 뻔한 결말을 따르지 않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영화 코멧은 헤어진 연인 킴벌리를 되찾기 위해 기억여행에 나선 의 이야기로 다루는데 열린 결말로 관객들의 능동적인 관람을 유도하고 있다. 샘 에스마일 감독은 로맨틱 영화가 헤어짐의 과정을 미화한 해피엔딩으로 결말을 맞지만 누구든 알고 있는 이별이라는 감정에 대해 담아내고 싶었다모두가 공감할 수 있고, 그와 동시에 흥미롭게 즐길 수 있는 관계에 대한 영화를 만들고자 했다고 밝혔다.

영화 코멧남자와 여자의 사랑에 대한 생각과 감정을 깊게 그리고 솔직하게 표현한 영화(jjon****)’, ‘영상은 이터널 선샤인, 내용은 500일의 썸머(왓챠 김문*)’, ‘정말 오랜만에 현실적인 로맨스를 봤네요 현실적인 스토리와 반대로 몽환적인 영상은 정말 굿!( shon****)’등 관람한 관객들의 호평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로맨틱 영화의 식상함을 날려버릴 독특한 소재와 신선한 재미로 로맨틱 장르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은 영화 코멧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하고 있다.

홍승우 기자  hongswzz@naver.com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